[데일리와이] 무리한 여름 다이어트, "몸이 싫어해요" > 미디어&칼럼

본문 바로가기

청정선 자료실
언론보도
언론보도 < 청정선 자료실 < HOME

[데일리와이] 무리한 여름 다이어트, "몸이 싫어해요"

  • 청정선한의원
  • 조회 4879
  • 2010.07.06 12:37
회사원 한수영(26세) 씨는 8월을 맞아 여름 휴가 일정을 잡으면서 바캉스 대비 다이어트 중이다. 작년 해수욕장을 찾았을 때 민소매에 반바지 차림으로 있던 자신과 달리 수많은 여성들이 비키니 혹은 수영복 차림인 것을 본 후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것. 퇴근 후 헬스장에서 1시간씩 운동하고, 저녁은 우유 한잔으로 때우며 다이어트를 한지 2주일 정도 지나자 체중은 2kg 정도 빠졌지만 몸에 기운도 없고, 허기가 심하게 져 회사일을 하는데도 지장이 오기 시작했다. 결국 다이어트 방식을 바꾸기로 결심한 수영씨는 다이어트 전문 한의원을 찾아 상담을 받은 후 잘못된 자신의 다이어트 방식을 반성하고, 자신의 건강상태와 체질에 맞춘 처방에 따라 다이어트를 다시 시작해 보기로 결심했다.



6~7월 무리한 다이어트, 건강 손실 일으켜

여름 휴가 일정을 잡기 시작하면 여성들 사이에서 제일 먼저 불기 시작하는 것이 바로 ‘다이어트’ 열풍이다. 아무래도 여름철이다 보니 더위에 신체 노출이 많은 의상을 입게 되는 것도 이유지만 해수욕장 방문시 입게 될 비키니나 수영복 때문에 몸매 관리에 더욱 신경 쓰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다이어트 최대 성수기는 바캉스를 한두달 앞둔 6~7월이 최고라 할 수 있다.



문제는 다이어트시 살을 빼기 위해 무조건 굶거나 땀을 뻘뻘 흘리는 운동만을 강행해 몸의 건강을 해치는 잘못된 다이어트법이다. 다이어트를 할 때에는 단순 체중계에 드러난 몸무게가 아닌 체지방을 감소시켜 몸매 라인을 다듬는 것을 주목적으로 해야 한다.



살을 뺀다고 식사를 거르거나 굶는 행동은 순간적인 체중 감소 효과는 볼 수 있으나 부족해진 에너지와 영양소를 체내에서 뽑아 쓰게 되면서 건강을 해치게 된다. 또한 단식기간이 길어지게 되면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해 폭식이나 거식증 같은 부작용을 낳을 수도 있다. 또한 6~7월은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때이므로 더위로 인해 체력 손실이 커질 수 있으므로 무리한 다이어트는 더욱더 건강을 상하게 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충분한 수분 보충과 제철 과일 섭취가 도움

여름철 다이어트를 할 때에는 단기간에 살을 빼려는 무리한 일정을 피하도록 한다. 더위로 인해 컨디션이 나빠지기 쉽기 때문에 무리하게 땀을 많이 흘리거나 자신의 체력 범위를 넘어선 운동 역시 피하는 것이 좋다.



우선, 식사량 조절시에는 흰 쌀밥, 빵 류의 탄수화물 섭취와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은 줄이되 콩국수, 닭가슴살 등의 고단백 음식 섭취는 늘리도록 한다. 상추쌈, 양배추, 오이, 당근, 고추 등과 같은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면 줄어든 탄수화물 섭취로 인해 생긴 공복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풍부한 비타민과 무기질이 피로 회복을 돕고, 신진대사를 활성화 시켜준다.



무조건 끼니를 거르기보다는 매끼니를 잘 챙겨 먹되 식사량을 줄이면서 모든 음식을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식사를 천천히 하고, 음식을 꼭꼭 씹어먹는 습관은 소화를 돕고 포만감을 크게 해 식사량 조절에 큰 도움을 주게 된다.



또한 여름철에는 더위로 인해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데, 이 때에는 열량이 높은 콜라,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나 당분이 많이 들어가 있는 주스류 보다는 물이나 제철 과일을 통해 수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 물을 수시로 마셔주는 습관이나 수박, 참외 같은 수분이 다량 함유된 과일이 수분 보충에 좋은데, 특히 수박, 참외, 복숭아, 토마토 같은 여름 제철 과일은 칼로리가 낮은 반면 식이섬유나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좋은 식품이라 할 수 있다.



청정선한의원 분당수지점 임태정 원장은 “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몸이 상하기 쉬운데, 이때 무리한 다이어트를 강행하게 되면 즉각적인 체력 손실과 건강에 타격을 주게 된다. 여름철 다이어트를 계획 중이라면 자신의 건강과 체질 상태를 정확히 분석한 후 몸에 무리를 주지 선에서 다이어트 계획을 세우도록 한다. 비만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전문인의 상담을 통해 처방된 프로그램대로 다이어트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되며, 팔뚝 등 허벅지처럼 다이어트를 해도 살이 잘 빠지지 않거나 전체적인 체형은 날씬하나 배나 엉덩이 같은 특정 부위 비만인 경우엔 체지방 분해침이나 해당 부위 기혈 순환을 돕는 침치료 등을 가미한 부분 비만 치료를 받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 Information
  • 상호 : 청정선한의원
  • 사업자등록번호 : 135-90-34296 / 대표자명 : 임태정
  • 주소 :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887-1 수지하우비 407호
  • (용인시 수지구 문인로 54번길 2)
  • 대표전화 : 031-898-1075
  • 이메일 : hani1245@hanmail.net
  • Quick menu
  • Statistics
  • 오늘 : 59
  • 어제 : 269
  • 최대 : 1,680
  • 전체 : 598,383